오비맥주, 카스 출고가 평균 4.7% 인하…하이트 '테라' 견제구?

석유선 기자입력 : 2019-10-14 17:22
오비맥주는 내년 종량세 시행을 앞두고 국산 맥주 소비 진작을 위해 대표 브랜드인 카스 맥주 출고가를 선제적으로 인하한다고 14일 밝혔다.

오비는 카스 맥주 전 제품의 공장 출고가를 평균 4.7% 인하해 내년 말까지 내린 가격에 공급한다.

대표 제품인 카스 병맥주의 경우 500㎖ 기준으로 출고가가 현행 1천203.22원에서 1147.00원으로 4.7% 낮아진다.

주류업계에서는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일본 맥주 불매 운동이 한창인 가운데 국산 브랜드에 더욱 힘을 실어주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

또 경쟁사인 하이트진로 맥주 '테라'가 인기를 끌면서 오비맥주가 대응 조치를 한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카스 홈플러스 콜라보 제품 [사진=홈플러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