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코오롱생명과학, 티슈진 상폐 모면에 상한가

이보미 기자입력 : 2019-10-14 10:43

 

코오롱생명과학이 인보사 파문을 일으킨 코오롱티슈진 상장폐지 위기 모면에 14일 상한가를 쳤다.

이날 오전 10시 40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코오롱생명과학은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30.00%)까지 오른 2만925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간 그룹 지주사인 코오롱(19.05%)도 급등했으며 코오롱인더스트리(3.13%), 코오롱글로벌(3.05%), 코오롱플라스틱(2.02%) 등 코오롱그룹의 다른 계열사들도 동반 상승했다.

우선주인 코오롱우(19.56%)와 코오롱인더우(0.99%)도 함께 올랐다.

앞서 한국거래소는 지난 11일 코스닥시장위원회 회의 결과 코오롱티슈진에 개선기간 12개월을 부여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코오롱티슈진은 일단 상장이 유지되며 개선기간이 종료된 후 다시 상장적격성 심사를 받게 된다. 다만 개선기간 종료 후 상장폐지 사유 해당 여부가 결정될 때까지 주권 거래는 계속 정지된다.

앞서 거래소는 코오롱티슈진이 상장심사 당시 중요사항을 허위 기재 또는 누락했다고 보고 이 회사를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했다.

이는 코오롱티슈진의 골관절염 치료제인 인보사의 성분이 당초 알려진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로 밝혀진 데 따른 것이다.

이후 거래소는 지난 8월 말 1차 심사 격인 기업심사위원회에서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를 심의한 바 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6월 말 기준으로 코오롱티슈진의 지분 12.55%를 보유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