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임대주택 신평면 'FITunit' 개발

강영관 기자입력 : 2019-10-07 10:26
개방형 연구방식 통해 임대주택 입주민, 전문가 함께 설계

[사진= 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창립 10주년을 맞아 임대주택 입주민과 함께 만든 41가지의 새로운 임대주택 주력평면을 '핏유니트(FITunit)'로 명명하고 신규 임대주택 설계에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FITunit'은 꼭 맞는, 적합한 이란 뜻의 'FIT'와 단위세대 평면을 의미하는 'Unit'의 합성어로 '국민의 삶에 맞춘 평면'이란 뜻을 담고 있다. LH는 올해 임대주택 거주자와 함께 주택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연구하는 혁신조직인 'LH하우징 Living-Lab'을 구성해 4월부터 새로운 평면을 개발해 왔다.

LH는 공급자 위주의 경직된 설계에서 벗어나 임대주택 사용자와 소통하며 '유연한(Flexibility)' 평면개발을 진행했다. 이를 위해 LH는 사용자가 겪는 불편함과 개선에 대한 아이디어를 접수해 구체화시켜 사용자의 니즈를 실현한 평면을 설계했고, 지역별·사업지구별 다양한 사업환경에 따라 탄력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폭넓은 포트폴리오를 구성했다.

아울러 3차원 설계방식(BIM)을 도입해 품질 향상과 스마트 건설기술 발전 기반을 마련하는 '혁신적인(Innovation)' 평면을 개발했다. 사용자 필요에 따라 공간을 결정할 수 있는 가변공간인 '카멜레존', 원하는 형태의 수납 구성이 가능한 '멀티수납', 기존 평면보다 더 넓고, 더 큰 수납공간을 제공하는 '틈새평면(Niche+3)' 등 차별화되는 혁신적인 설계요소를 도입했다.

이밖에 파렛트의 다양한 색상처럼 다양한 특성의 41개 평면을 통해 청년층부터 노년층까지 각 생애주기 단계별로 국민의 편리한 주거생활을 지원할 수 있는 5가지 테마(Theme)를 구성했다.

새로 개발한 'FITunit'은 내년 착공지구 설계부터 적용된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국민과 소통을 통해 개발한 이번 평면이 임대주택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 형성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다양한 혁신을 이뤄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