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지금] 중국 ‘인권백서’와 수갑 찬 위구르족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9-24 14:42
건국 70주년 기념일을 앞둔 중국이 도로변에 ‘오성홍기’를 내걸며 애국심에 불을 지피고 있다. 또 자국의 인권 신장 결과를 과시하는 인권백서를 발표하며 자화자찬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이런 중국을 바라보는 세계의 시선은 곱지 않다.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지난 22일 ‘인민의 행복 추구: 신중국 인권 사업 발전 70주년’ 백서를 발표했다. 백서는 “인민의 행복한 생활은 가장 큰 인권”이라고 제시하며 “중국이 성공적으로 나라 형편에 맞는 인권 발전의 길을 걸었다는 것이 증명됐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면서 “신앙의 자유 등 소수민족의 권리도 보장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미국 등 서방국가의 중국 인권문제 지적에 대한 대답이기도 하다.

중국이 소수민족 인권 보장 등을 주장하고 있지만, 신빙성에는 물음표가 붙는다. 최근 위구르 및 소수민족으로 추정되는 수백명이 눈이 가려진 채 등 뒤로 수갑을 채운 뒤 땅바닥에 앉히고 이를 감시하는 중국 경찰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유엔 보고서도 “중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의 비밀수용소에 약 100만명의 위구르인 및 이슬람교도 소수 민족을 ‘재교육’ 명분으로 잡아 가둬놓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홍콩 사태도 중국의 인권 탄압이 여전하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줬다. 지난 8월 홍콩 시위 영상을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올린 중국 인권변호사가 실종됐고,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인터넷 통제도 심해졌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신년사를 통해 개혁·개방 가속화의 의지를 밝혔다. 시 주석은 “올해는 기회와 도전이 함께 있을 것이며 중국의 문은 더 활짝 열릴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당국에 위협이 되는 요소를 한층 더 높은 강도로 통제·억압하고, 홍콩·마카오·대만 등에 노골적으로 중국 사상과 제도를 주입하고 있다. 중국의 문이 굳게 닫히고 있다는 방증이다.

지난 70년간 중국은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하며 선진국 대열에 합류했다. 하지만 개인 또는 나라의 구성원으로서 마땅히 누리고 행사하는 기본적인 자유와 권리인 '인권' 정책은 아직 70년 전에 머무른 듯하다.
 
 

[사진=유튜브 'war on fear' 영상 캡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