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인도 첫 스판덱스 공장 본격 가동…年 1만8천톤 생산

신수정 기자입력 : 2019-09-23 14:53
효성의 첫 인도 스판덱스 공장이 지난 20일 본격 상업 가동에 들어갔다.

23일 효성에 따르면 인도 마하라슈트라주 아우랑가바드시 인근 아우릭 공단에 위치한 스판덱스 공장은 연간 1만8000t의 스판덱스를 생산할 수 있으며, 부지 면적이 약 40만㎡(약 12만평)에 이른다.

인도는 인구가 약 13억7000만명으로 중국에 이어 세계 2위며, GDP는 약 2조7200억달러로 세계 7위의 경제 대국이다. 효성은 신설 공장을 인도 내수 시장 공략의 주춧돌로 삼아 현재 약 60%의 시장 점유율을 70%까지 끌어올리고, 향후 수요와 성장 전망에 맞춰 시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조현준 회장은 “13억 인구의 거대 소비시장인 인도를 적극 공략해 동반 성장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5월 연임에 성공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2022년까지 제조업의 GDP 기여율을 현재 16%에서 25%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가지고 외국인 직접투자 유치 등 제조업 육성정책을 펼치고 있다.

2007년 인도에 진출한 효성은 2016년 푸네 지역에 초고압 차단기 생산공장을 설립했으며, 이번에 스판덱스 공장을 가동하는 등 사업을 확대하며 인도에서 연 3억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한편, 인도 스판덱스 공장을 성공적으로 가동한 효성은 다음 증설지로 미주 지역을 검토 중이다.

인도 스판덱스 공장 전경.[사진=효성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