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인턴증명서 '셀프발급' 보도에 "정말 악의적…법적조치 고민"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9-23 10:29
조국 법무부 장관은 딸 조모씨의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발급에 자신이 개입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정말 악의적"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조 장관은 23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저는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일체 언급을 하지 않아 왔지만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인으로서 여러 과장 보도를 감수해왔지만 이것은 정말 참기가 어렵다"면서 "법적 조치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청문회 등에서 여러번 말씀 드렸지만 저희 아이는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고 센터로부터 증명서를 발급받았다"고 주장했다.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건강상의 이유로 검찰 소환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퇴원했고, 당연히 검찰수사에 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