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버닝썬' 연루의혹 녹원씨엔아이 前대표에 구속영장

이민지 기자입력 : 2019-09-18 21:01
'버닝썬 사건'에 연루된 데서 나아가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와도 관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 코스닥 업체 전 대표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8일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박승대 부장검사)는 특수잉크 제조업체 녹원씨엔아이(옛 큐브스) 정모(45) 전 대표에 대해 업무상 횡령,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지난 16일 검찰에 체포된 정 전 대표는 중국 업체인 강소정현과기유한공사에 투자하는 과정에서 회삿돈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버닝썬 사건을 수사하던 중 정 전 대표의 혐의를 포착하고 지난 7월 25일 녹원씨엔아이 본사 등을 압수수색한 뒤 수사를 이어왔다.

정 전 대표는 가수 승리 측과 유착 의혹이 불거진 윤모(49) 총경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승리 측에게 윤 총경을 소개해 준 것도 정 전 대표다.

윤 총경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일 때 민정수석실 소속 행정관으로 일했다.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를 운용하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가 최대 주주인 코스닥 업체 더블유에프엠(WFM)이 과거 큐브스에 투자한 적이 있고, 현 WFM 대표 김모 씨가 큐브스 출신이다.

이에 따라 정 전 대표가 '윤 총경'이라는 고리를 통해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연결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번졌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