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그룹 글로벌X, 다이와증권과 일본 ETF 운용사 세워

이민지 기자입력 : 2019-09-18 19:09
 

 

미래에셋자산운용 산하에 있는 상장지수펀드(ETF) 운용사 글로벌X(Global X)가 일본 다이와증권과 합작해 일본 현지 ETF 운용사를 세웠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글로벌X는 다이와증권과 조인트벤처(JV) 형태로 일본 도쿄에 본사를 둔 ETF 운용사 '글로벌X 재팬'을 설립했다

.글로벌X 재팬은 미국 ETF 상품과 일본 금융상품 등을 일본 시장에서 판매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미래에셋자산운용은 ETF 전문 운용사인 글로벌X를 5억 달러(약 5천400억원) 안팎 가격에 인수했다. 운용 규모는 11조원이다.

미래에셋그룹이 일본 내 정식 법인을 세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은 올해 3월 임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일본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