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두달째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中과 격차 더 벌려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9-18 06:51
7월 일본, 美 국채보유량 1조1300억 달러 중국, 1조1100억 달러…전달比 20억 달러↓
일본이 두달째 미국 국채 최대국 보유국 지위를 이어갔다. 2위인 중국과의 격차도 더 벌렸다.

17일(현지시각) ​미국 재무부 자료에  따르면 일본의 미국 채권 보유량은 올해 7월 기준 1조1300억 달러로 6월(1조1220억 달러)보다 80억 달러 증가했다. 이는 2016년 10월 이후 최대치다.

반면 같은 기간 중국의 보유량은 1조1100억 달러로, 전월(1조1120억 달러)보다 20억 달러 줄었다. 이는 2017년 4월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일본은 앞서 6월 중국을 제치고 미국의 최대 국채 보유국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는 2017년 5월 이후 약 2년여만이었다. 중국이 최근 주춤하는 사이 일본의 보유액이 급증해 역전이 이뤄진 것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일본이 최근 전세계적인 저금리 기조와 마이너스 국채 수익률 환경 속에 꾸준히 미국 국채 보유량을 늘려왔다고 전했다. 반면 중국은 미국 국채를 매입하는 데 소극적이었다는 분석이다.
 

미국 국채 보유량.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