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츠러든 청춘들 '명절이 괴롭다'

조득균 기자입력 : 2019-09-12 12:52
취준생·싱글족, 친척 모인 자리 '가시방석' 직장·결혼 등 쏟아지는 질문에 "눈치보여"

업준비생 3년차인 김모씨(31)는 명절이면 더욱 외롭다. 고향에 가려니 가족들의 잔소리가 두렵고 그렇다고 도시에 있자니 마땅히 갈 곳이 없기 때문이다. [사진=연합뉴스]

모두에게 추석 명절이 반가운 건 아니다. 청춘들에게는 명절이 괴롭기만 하다. 특히 재수생·취준생·싱글족들은 친척들이 모인 자리가 가시방석처럼 느껴지기 일쑤다.

대입에 실패했거나 취업 또는 결혼을 하지 못한 청춘들은 명절 때 듣는 부모와 친척의 덕담이 오히려 잔소리를 넘어 스트레스로 다가오기 때문이다.

수험생들은 내년 수능시험 준비를 위해 일찌감치 학원을 알아보고, 취업에 실패한 취준생들은 각종 자격증반과 토익학원 문을 두드린다.

싱글족에게도 명절은 넘기 어려운 산이다. 친지들의 결혼 독촉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이들은 불편한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혼자 여행을 가거나 명절 특근을 자청하기도 한다.

◆취준생의 아픔··· "누구는 대기업 다닌다더라"

취업준비생 3년차인 김모씨(31)는 명절이면 더욱 외롭다. 고향에 가려니 가족들의 잔소리가 두렵고 그렇다고 도시에 있자니 마땅히 갈 곳이 없기 때문이다.

강씨는 "함께 취업을 준비하던 또래 친척이 대기업에 입사했다는 소식을 접하면서 눈치가 많이 보인다"며 "취업을 못한 나 때문에 부모님도 같이 눈치를 보는 것 같아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최모씨(29)는 "열심히 노력하고 있지만 직장을 잡지 못해 떳떳한 마음이 들지 않는다"며 "불편한 마음으로 고향에 내려가느니 알바라도 하면서 학원비를 버는 게 훨씬 낫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싱글족의 눈물··· "결혼은 대체 언제 할거야?"

혼기를 놓친 싱글족들도 이번 추석 연휴를 피하고만 싶다. 친척들의 쏟아지는 결혼 질문에 마치 가시방석에 앉은 기분이 들 게 뻔하기 때문이다.

직장인 이모씨(36)은 "왜 아직까지 여자 친구가 없느냐는 말을 3년째 듣고 있다"며 "결혼하고 싶지 않아서 안하는 것도 아닌데 정말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일반 사무직에 종사하는 김모씨(33)는 "결혼을 독촉하는 친척들 때문에 추석이 달갑지 않다"며 "나름대로 결혼을 준비하고 있지만 가족과 친척 성화에 될 일도 잘 안 될 것 같은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전문가들 "관심 지나치면 간섭··· 격려의 말 중요"

전문가들은 상처주는 말 대신 따뜻한 격려의 말을 건네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부모나 어른 입장에서는 관심과 걱정의 표현이지만, 듣는 사람 입장에선 괴롭고 불편할 수 있다는 것이다. 관심이 지나치면 간섭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

대체로 우리나라 사람들은 직설적인 방식이나 민감한 화제로 대화를 시작해 가족 간의 기분을 상하게 하는 경향이 있다. 부모 자식 사이나 형제, 자매 사이에서 서로를 독립적인 주체로 인정하지 않고 자신의 뜻만 강요하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