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혁신‧가상화‧AI 아시아 ‘3관왕’

송창범 기자입력 : 2019-09-12 11:07
SK텔레콤 기술의 글로벌 우수성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 ‘TechXLR8 Aisa’ 어워드에서 최다 수상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SK텔레콤은 현지시각으로 11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TechXLR8 Asia 어워드'에서 '5G 혁신 기술', '네트워크 가상화', '인공지능 활용' 부문 등 총 3개 부문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TechXLR8 Asia 어워드'는 글로벌 ICT 연구기관인 ‘인포마 텔레콤앤미디어(Informa Telecom&Media)’가 주관하며 아시아 지역의 주요 이통사 및 제조사 등이 참여하는 권위있는 국제 어워드다. 올해는 5G, AI 등 총 10여개 영역에서 혁신적인 기술을 선정해 시상했다.

‘TechXLR8 Asia’는 5G 관련 혁신 기술 분야에 대한 시상도 진행했다. SK텔레콤의 5G 시대 핵심 기술 ‘MEC(Mobile Edge Computing, 모바일 에지 컴퓨팅)는 혁신 기술로 선정되며 5G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SK텔레콤의 ‘5G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 Mobile Edge Computing)' 기술은 '5G 월드 어워드 2019', '라이트리딩 어워드',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2019' 등에 이어 올해에만 글로벌 어워드 4관왕을 달성했다.

이번 수상과 관련, 주최 측은 5G 통신 지연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인 SK텔레콤의 앞선 기술력과 플랫폼 개방을 통한 생태계 확장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네트워크 가상화’ 부문과 ‘최우수 인공지능 활용’ 부문에서도 각각 수상했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하여 올해 자사 망에 적용 중인 가상 네트워크 솔루션 SONA(Simple Overlay Network Architecture)는 다양한 제조사 장비로 이뤄진 복잡한 네트워크 환경에서,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각각의 트래픽을 최적의 경로로 안내한다.

SK텔레콤의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TANGO; T Advanced Next Generation OSS(Operational Supporting System))’는 AI가 적용돼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 러닝 기반으로 네트워크 문제점을 찾아 스스로 해결하고 최적화 한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은 “SK텔레콤의 기술 개발 노력이 다수의 글로벌 어워드 수상을 통해 인정받고 있다”며 “5G 시대를 선도하는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지속 개발해 글로벌 기술 생태계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이강원 클라우드랩스장(가운데), 류탁기 AN개발팀장(왼쪽) 등이 수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SKT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