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전통시장 쇼핑환경 개선해 활력 불어 넣을 것”

현상철 기자입력 : 2019-09-09 17:05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추석 명절 연휴를 사흘 앞두고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정부의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 대책 알리기에 나섰다.

중기부는 9일 박 장관과 김학도 차관이 대전 중리시장과 문창시장을 방문해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갖고, 상인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고 밝혔다.

[사진 = 중기부]


박 장관과 김 차관은 장보기 행사 중 시장을 방문한 시민들에게 “좋은 먹거리와 즐길거리가 있는 전통시장을 자주 찾아 달라”며 전통시장 이용을 당부했다. 또 시장 상인들과 오찬을 하며 상인들의 건의와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지역 상인들은 최근 어려움을 호소하고, 전통시장 활력 회복을 위한 각종 지원을 요청했다.

박 장관은 “중기부에서는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를 위해 각종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며 “온누리 모바일상품권, 전통시장 가을축제 등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분위기가 널리 확산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이달 4일 3000억원 규모의 온누리 모바일상품권을 처음 발행했다. 전통시장 가을 축제는 이달 20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한달간 열린다.

박 장관은 “쇼핑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통해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