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IX의 캐릭터 브랜드 카카오프렌즈는 미국 3대 백화점 중 하나인 블루밍데일즈에 팝업스토어를 오픈한다고 6일 밝혔다.

1861년 창립되어 150년 이상의 전통을 자랑하는 프리미엄 백화점 블루밍데일즈는 패션 잡화, 쥬얼리, 액세서리 등의 고가 명품을 주로 취급하며 미국 전역에 유통망을 두고 있다.

블루밍데일즈는 2019 가을 시즌을 맞아 ‘윈도 인투 서울(Window Into Seoul)’이라는 주제로 한국을 대표하는 25개가 넘는 브랜드와 함께 특별 팝업 기획전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문화를 중심으로 한 블루밍데일즈의 7번째 캐러셀(Carousel) 팝업 에디션으로 11월 4일까지 2개월간 뉴욕 본점, 소호 뉴욕점, 샌프란시스코점, LA(로스앤젤레스)점 등 4개 지점과 공식 온라인 쇼핑몰에서 동시 운영된다.

이번 기획전 내 캐릭터 브랜드 중 유일하게 카카오프렌즈가 선정됐다.

12일 뉴욕 플래그십스토어(59th가)에서 인플루언서와 VIP 고객들을 대상으로 블루밍데일즈 팝업 오픈 기념 프라이빗 론칭 파티가 개최된다. 파티에서는 카카오프렌즈 브랜드 소개와 함께 선데이치즈볼 스낵 및 ‘블루밍데일 X 카카오프렌즈’ 스페셜 한정 제작 토트백이 참석 VIP들에게 증정된다.

9월 말에는 인플루언서 팬미팅이 LA 센트리 시티(Century City) 블루밍데일점에서 열린다. 카카오프렌즈가 선정한 미국 패션 리빙 분야의 인플루언서가 팬미팅의 사회 및 브랜드 소개를 맡을 예정이다.

팝업스토어가 운영되는 4개 지점 모두 2개월 내내 현장방문객 누구나 참여가능한 인형 뽑기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팝업스토어 판매 굿즈는 봉제인형류(바디필로우, 미니인형 등), 테크류(실리콘 무드 라이트, 무선 키보드, 핸드폰 케이스, 에어팟 케이스 등), 문구류(펜, 노트, 스티커 등) 3가지 카테고리로 구성되었다. 캐릭터별 굿즈 비중은 라이언 50%, 어피치 30%, 네오 20% 순이다.

카카오IX 관계자는 “블루밍데일즈 팝업스토어 입점은 카카오프렌즈가 미국 내 팬들과 본격적으로 스킨십을 강화해 나갈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하반기에는 다양한 현지 브랜드와 협업해 IP를 지속적으로 확장시키는 동시에, 내년 정규 스토어 오픈도 함께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카카오프렌즈, 미국 블루밍데일즈 백화점 팝업스토어 전경[사진=카카오IX]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