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가 풀어 쓴 ‘글로벌 마이스 현장’

김태림 기자입력 : 2019-09-05 13:50
김유림 넥스나인 대표 ‘마이스는 살아 있다’ 출판

책 ‘마이스는 살아 있다’ 표지 이미지.[사진=필디앤씨 제공]


마이스(MICE) 산업 현장을 누비고 있는 전문가의 통찰이 담긴 책이 나왔다.

마이스는 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s), 컨벤션(Convention) 이벤트 및 박람회(Events & Exhibition)를 포괄하는 산업을 의미한다.

김유림 넥스나인 대표는 최근 3년 동안 마이스 현장에서 체험하며 느낀 글 30편을 묶은 책 ‘마이스는 살아 있다’를 출판했다.

이 책의 원고는 모두 김 대표가 언론사에 기고한 것들이다. 사실 기록을 넘어 사유와 통찰, 그리고 비평을 담았다.

관광대국 말레이시아가에 대해서 ‘말레이시아의 경쟁무기는 멋진 자연환경도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문화재도 아닌 사람을 제대로 대할 줄 안다는 것’이라고 풀어냈다.

또 대만의 마이스 홍보 행사장에 대해선 ‘겸손과 열정’을 읽어내고, 중국 선전의 전시시설을 둘러보면서는 중국 경제와 마이스 산업의 현주소와 미래를 짚어낸다.

전시회 참관객들이 놓치기 쉬운 것들도 예리하게 관찰했다. 예를 들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는 전시장의 팝아트나 네트워킹 파티, 컬러, 정부라는 키워드를 읽어냈으며, 중국 하이테크 페어에서는 스타트업의 천국, 도시 브랜딩, 공유경제, 안전, 디자인 도시, 민간인 같은 공무원 등 전시회를 둘러싼 도시 전체의 단면도를 들여다봤다.

이 책은 크게 3개 챕터로 이루어져 있다. ‘마이스 & 컬처’에서는 필자가 마이스 현장에서 만난 문화 코드와 트렌드를 중심으로 16개의 글을 실었다. 또 ‘글로벌 마이스’에서는 세계적인 음악전시회인 미뎀(MIDEM)을 비롯한 글로벌 전시회와 문화콘텐츠 행사를 보고 느낀 것들을 7개의 글에 담았다. 끝으로 중국의 마이스를 13개의 주제로 살펴보고 한국의 마이스에 시사하는 바를 풀어냈다.

김 대표는 서문에서 “수많은 사람들의 노력으로 이루어진 마이스 공간은 짧게는 1~2일, 길게는 몇 달 동안 개최됐다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이에 어떠한 이유로든 기록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