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2019 에너지대전'서 '스마트조명 특별관' 운영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9-03 14:24
13개 스마트조명 전문기업 제품 전시 및 세미나 개최
한국에너지공단이 에너지 분야 최대 규모의 전시회인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스마트조명 특별관'을 운영한다.

에너지공단은 3~6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9 대한민국 에너지 대전'에서 '스마트조명 특별관'을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조명 특별관은 작년 10월 출범한 스마트조명산업발전협의체(이하 협의체) 주관으로 현재 94개 기업, 115명 회원으로 구성돼 운영 중이다.

특별관은 실제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한 13개 스마트조명 전문 대·중소기업이 전시할 예정으로 스마트조명에 관심 있는 국민은 누구나 참여하여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스마트조명 특별관과 함께 5일 열릴 '스마트조명산업발전세미나'는 지난 1년간 협의체 운영성과 및 스마트조명 보급 활성화 방안, 수요처 향후 계획, 대·중소 동반성장 우수사례 등을 발표하고, 패널 토론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에너지공단은 이날 대·중소기업 스마트조명 제품 설명회를 열어 기술교류의 장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6월에 발표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 따르면 스마트조명을 2040년까지 60%를 확대 보급 할 예정이다.

지난달 21일 발표한 '에너지효율 혁신전략'에는 신축 공공건물 설치의무화, EERS(Energy Efficiency Resource Standard·에너지효율향상 의무화제도)를 활용한 설치보조금 지원 및 스마트조명 대규모 실증사업 추진 등 스마트조명 보급 확대를 위한 인센티브 지원 방안이 포함돼 있다.

협의체 위원장인 장우진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는 "조명, 센서, IoT, 데이터서비스 등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공존하는 상생협력 비즈니스 모델을 확립하고, 수출을 통한 신시장 창출을 위해 협의체 참여기관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정기적 모임과 실증사업을 통해 스마트조명의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해 2040년까지 스마트조명 보급률 60%달성을 목표로 협의체를 더욱 활발히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완 에너지공단 효율기술실장은 "스마트 조명은 4차 산업시대에 부응해 ICT기술을 적용한 에너지절감효과 극대화 및 인간중심의 조명을 추구하고 있는 만큼 협의체와 함께 선도적인 스마트조명 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개막식 행사 모습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