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장대B구역 신탁사로 무궁화신탁-한토신 컨소 선정

윤지은 기자입력 : 2019-09-01 18:36

장대 B구역 조감도[사진 = 무궁화신탁]

대전 유성구 장대 B구역 재개발사업의 신탁업무 대행사로 무궁화신탁-한국토지신탁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두 개의 신탁사가 컨소시엄을 꾸려 사업을 대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대 B구역 재개발사업조합은 지난달 31일 유성구 계룡스파텔에서 조합원 549명 중 401명(서면포함)이 참석한 가운데 '장대 B구역 2019년 조합 임시총회'를 열고, 390명의 찬성표를 받은 한국토지신탁과 무궁화신탁을 공동 사업대행자로 선정했다.

한국토지신탁과 무궁화신탁 양사는 신탁정비사업 최초로 공동수탁방식으로 사업에 참여, 자금조달을 비롯해 사업 안정성 확보 측면에서 효과적이라는 조합원들의 평가를 받았다.

설계업체로는 178명의 선택을 받은 유선엔지니어링건축사무소와 진양엔지니어링건축사무소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유선·진양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전 가구 남향배치, 넓은 동 간격 등 공동주택 설계와 아케이드 상가 조성 및 면적 상향 등을 강조하며 개발이익을 극대화한다는 목표다.

조합은 오는 11월 쯤 시공사 선정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