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韓의원 독도 방문에 "전쟁으로 영토 되찾자" 망언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9-01 10:01
일본 정부, "국제법상 日영토, 매우 유감"
한국 국회의원들이 지난 31일 독도를 방문하자 일본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특히 일본의 한 국회의원은 "다케시마(일본이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전쟁으로 되찾자"고 주장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NHK에서 국민을 지키는 당' 소속 마루야마 호다카 중의원 의원은 한국 의원들의 독도 방문과 관련해 자신의 트위터에 "다케시마도 전쟁으로 되찾을 수밖에 없는 것 아닐까"라고 게재했다.

그는 "다케시마도 정말 협상으로 돌아오는 것인가"라며 "한반도 유사시에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에 자위대가 출동해 불법점거자를 내쫓는 것을 포함해 모든 선택지를 배제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마루야마 의원은 지난 5월 러시아와의 영토 갈등 지역인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쟁을 해서라도 되찾아야 한다"고 밝혀 논란에 휩싸인 인물이다. 당시엔 보수 야당 일본 유신회 소속이었지만 이후 탈당해 신생 야당 'NHK에서 국민을 지키는 당'에 입당했다. 

앞서 31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과 우원식·박찬대·이용득 의원, 무소속 손금주·이용주 의원 등 국회의원 6명은 독도를 찾아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를 규탄했다. 이에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김경한 주일 한국대사관 공사에게 전화를 걸어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이나 국제법상으로 명백히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한국 의원들의 독도 방문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으며 극히 유감"이라며 반발했다. 
 

독도[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