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콩고 에볼라 사망자 1년새 2000명 달해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8-30 22:15
에볼라 사망자 역대 두번째…유엔 사무총장 콩고 방문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에서 지난 1년여 동안 전염병 에볼라에 감염돼 숨진 사람이 2000명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3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민주콩고 정부는 이날 지난해 8월부터 에볼라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모두 2006명이고, 감염자는 3004명이라고 밝혔다.

민주콩고에서는 지난해 8월 초 우간다, 르완다와 접한 국경 지역인 북키부(North Kivu)에서 에볼라가 발병한 뒤 동부 지역에서 퍼졌다. 이후 발병 6개월 만인 올해 2월 사망자가 500명을 넘었고, 지난 6개월 동안 사망자는 더 빠르게 늘었다.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의 동부 고마에서 22일(현지시간) 주민들이 행진을 벌이며 에볼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민주콩고 보건당국과 세계보건기구(WHO)는 에볼라 퇴치에 노력하고 있지만, 무장 반군으로 인한 치안 불안, 미신을 믿는 일부 현지인들의 치료 거부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WHO는 이 지역 주민 20만 명에게 새로운 치료법과 백신을 제공했지만 에볼라 확산세가 둔화할 조짐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에볼라에 감염된 9살 콩고 소녀가 인접국 우간다에서 숨져 바이러스가 국경을 넘어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상황이 악화하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등이 이번 주말 민주콩고를 방문할 계획이다.

민주콩고에서 에볼라 발병 사태는 1976년 이후 10번째이다. 특히 사망자는 2014∼2016년 서아프리카를 휩쓴 에볼라로 1만1000여명이 숨진 사태에 이어 전 세계 역사상 두번째로 많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