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우산 혁명' 넘어설까...시위 80일 눈앞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8-26 22:38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79일을 넘기면서 '우산혁명'을 이상의 장기 민주화 운동으로 자리잡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고 닛케이아시안리뷰가 26일 보도했다. 

우산 혁명은 홍콩 행정장관 완전 직선제를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대가 홍콩 도심을 점거한 채 진행한 민주화 시위다. 2014년 9월 28일부터 79일 동안 이어졌다. 당시 시위대가 우산으로 경찰의 최루액 등에 맞섰다는 의미에서 우산 혁명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이번 홍콩 시위에서 다수 시위자들이 우산을 들고 거리에 나선 것도 우산 혁명이 지금까지 민주화 운동의 상징으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우산 혁명이 79일째 되는 날 홍콩 정부의 강제 진압으로 무너진 반면 송환법 반대 시위는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우산 혁명과 같은 79일째를 맞았는데도 시위 동력이 사그라지기는 커녕 더욱 격렬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송환법 반대 시위는 지난 6월 9일 주최 측 추산 103만 명의 홍콩 시민이 모여 '송환법 철폐'를 외친 빅토리아 공원 집회를 시발점으로 보고 있다. 중국 정부의 경계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시위대 규모는 점점 커지고 있다. 

실제로 홍콩 내 10개 대학과 100여 개 중고등학교 학생들은 다음 달부터 수업 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다음 달 13일까지 홍콩 정부가 송환법 완전 철폐 등 5가지 요구 사항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시위 수위를 높이겠다는 입장이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홍콩 언론은 "캐리 람 행정장관은 모든 책임을 시위대에 돌리며 비난에 열중하고 있다"며 "시위대는 저항의 기세를 전혀 누그러뜨리지 않고 있고 있어 시위가 장기적으로 더욱 격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송환법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등에도 범죄자를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5일 홍콩 취안완 구에서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시위 도중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