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범대위, 포항지진특별법 조기 제정 촉구 기자회견 가져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19-08-26 15:35
“더 이상 정쟁의 희생물 되어선 안 된다. 계속 지연 시 좌시하지 않겠다”

포항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는 26일 오전 10시 포항시청 브리핑 룸에서 포항지진특별법 조기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포항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 제공]

경북 포항지역 50여개 단체로 구성된 포항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26일 오전 10시 포항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포항지진특별법 조기 제정을 거듭 촉구했다.

범대위는 포항지진특별법 제정이 지지부진한 것은 여·야 정쟁의 희생물이 되었기 때문이라며 국회가 하루빨리 심사에 착수해 제정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면 피해 주민들을 중심으로 집단행동 등 어떠한 희생도 감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범대위는 성명서에서 “지진발생 이후 대통령을 비롯 관계 부처 장관, 여·야 수뇌부 등 수많은 정치지도자들이 하나같이 피해 현장 방문을 방문해 ‘피해복구 및 지진특별법 제정에 앞장 서겠다’고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포항시민들은 더 이상 정부와 국회의원들의 약속만 마냥 기다릴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여·야 3당이 지진특별법안을 발의는 해놓고 지금까지 심의 하지 않고 있는 것은 여·야 각 당의 정치적 이해관계 때문”이라며 “피해 주민들의 아픔을 생각해서라도 각 당은 한 발 씩 양보해 하루빨리 우선법안으로 상정해 9월 정기국회 내에 제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지금까지는 정부와 지역 정치인을 비롯해 여·야를 자극하지 않으려고 최대한 집단행동을 자제했다”며 “그렇다고 마냥 기다릴 수 없는 만큼 피해 주민들을 중심으로 집단 시위 등 특별법 조기 제정을 위해 어떠한 희생도 감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