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환율방어 등 경제 대응...아마존 화재 영향 변수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8-25 11:05
"연내 메르코수르·EFTA 간 FTA 체결 원해" 환율 방어 목적 추가 외화보유고 매도계획
극심한 경기 침체를 겪고 있는 브라질이 환율 방어와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등 경제 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만 국제사회의 불만이 커지고 있는 아마존 화재가 경제에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유로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24일(현지시간)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과 유럽자유무역연합(EFTA) 간의 FTA가 올해 안에 체결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FTA가 체결되면 브라질산 육류와 곡물, 과일, 커피 등의 수출이 증가해 향후 15년간 국내총생산(GDP)이 52억 달러(약 6조2972억원) 늘어나는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메르코수르는 아르헨티나·브라질·파라과이·우루과이 등 4개국이 가입한 관세동맹이다. 베네수엘라는 지난 2012년 가입했으나 대외 무역협상에 참여하지는 않는다. EFTA는 비(非) EU 회원국들의 모임으로, 스위스·노르웨이·아이슬란드·리히텐슈타인 등이 가입돼 있다.  

이와 함께 브라질 중앙은행은 다음 달 2일부터 27일까지 외화보유액 가운데 116억 달러를 매도한다는 방침이다. 헤알화 환율을 방어하기 위해서다. 지난 21일 10여년 만에 처음으로 22억 달러를 현금 매도한 데 이어 추가 조치에 나선 것이다. 헤알화 환율은 지난주 달러당 4.124헤알에 마감했다. 대선 직전인 지난해 9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연금개혁안 등이 순풍을 타면서 고용지표는 안정을 찾아가고 있지만 사상 최악의 침체 국면에 빠지기 전인 2014년 수준까지 낮아지려면 앞으로도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미·중 무역전쟁과 글로벌 경제 침체 우려로 인해 헤알화 약세가 계속되자 추가 대응에 나선 이유다.

다만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아마존에 덮친 화마 피해의 수습을 두고 국제사회와 갈등을 빚고 있어 경제 정책의 새로운 변수가 될 전망이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산불 진화에 4만4000여명의 군병력을 동원하기로 했다. 24일부터 한 달 동안 국경 지역과 원주민 보호구역, 환경보호구역 등에서 산불 진화 작업을 벌인다.

브라질 농축산업계는 아마존 화재를 둘러싼 국제사회와의 갈등이 수출을 위축시킬 수 있다고 보고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 농축산업과 광업 등 1차 산품 수출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브라질 경제에 부담을 줄 수 있어서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아마존 주권'을 강조하면서 프랑스, 독일, 노르웨이 등과 공방을 벌임에 따라 유럽 지역에서 브라질산 농축산물에 대한 보이콧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극우 성향의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아마존 개발을 공약으로 내건 뒤 집권에 성공했다. 2년 연속 감소했던 브라질의 산불 발생 건수가 급증세로 돌아서면서 아마존 열대우림의 상업적 개발을 허용한 브라질 정부의 탓이 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브라질 론도니아의 아마존에서 불길이 치솟고 있다. 브라질 정부는 화재 수습을 위해 이날 4만4000여명의 군력을 아마존에 배치했다. [사진=EPA·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