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수출·투자 부진 심화되면 2.2% 성장률 달성 어려워"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8-22 16:2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대외여건이 악화될 경우,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인 2.2% 달성도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이주열 총재는 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현안보고에서 "상황이 악화돼서 수출과 설비 투자 부진이 심화되면 현재 성장률 달성도 쉽지 않다"고 밝혔다.

올해 성장률이 1%대로 하락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2.2% 전망치에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감안하지 않았다"며 "여건이 어려워진 것은 사실이지만 좀 더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은은 지난달 경제전망에서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2.2%로 하향 조정했다. 다음 경제전망은 오는 11월에 발표한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후 계속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