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패륜·광기에 참담…한국당, 조국 가짜뉴스 생산공장로 전락"

박기람 기자입력 : 2019-08-22 11:34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의혹 공세에 대해 "한국당이 해야 할 청문회는 안 하고 가짜뉴스 생산공장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가족 신상털기도 모자라 선친 묘비도 터는 패륜에 가까운 행동"이라면서 "광기에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일부 언론도 팩트체크는 안 한 채 잘못된 내용을 확대하고 재생산하는데 일조하는 것도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이 조 후보자를 필사적으로 막는 것은 사법개혁을 저지하고 문재인 정부의 모든 개혁정책을 좌초시키려는 의도"라면서 "한일 경제전 와중에 쏟아진 국민의 비판을 지우고 문재인 정부를 흔들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상 법적 시한인 8월30일까지 청문회는 반드시 개최돼야 한다"면서 "한국당은 청문회를 할 것인지 말 것인지 분명히 대답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윤관석 정책위수석부의장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8.22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