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가지요금을 잡아라! 한국관광협회중앙회, 바가지요금 근절 긴급회의 개최

기수정 기자입력 : 2019-08-19 11:10

 

한국관광협회중앙회(회장 윤영호)가 19일 오전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관광지 바가지요금 근절을 위한 관광계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협회에 따르면 최근 일부 국내 관광지에서의 바가지 요금 피해사례가 언론에 연이어 보도되는 등 관광지 바가지요금 병폐가 국내관광 활성화의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판단, 이번 회의를 개최하게 됐다.

이날 회의는 중앙회를 중심으로 한국호텔업협회 및 강원도관광협회 등 관광계 업종/지역협회 관계자 10명이 참석, 관광지에서의 바가지요금에 대한 전반적 실태 및 언론보도 내용에 대한 공유와 함께 관광지 바가지요금 문제를 근절해 나가는 방안도 논의하고 관광지 현지업계들이 자율적으로 이를 반영, 개선해 나가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개최한 것이다.

윤영호 중앙회 회장은 “일본 수출 규제 등 대외적 여러 여건으로 관광계가 큰 어려움에 처해 있어 국내관광 활성화가 어느때 보다도 시급한 시기에 관광지 바가지요금 보도 등으로 국내관광이 큰 타격을 입고 있어 하루빨리 바가지요금 등의 관광계 병폐를 근절해 국내관광이 활성화 되도록 관광계 스스로가 먼저 자성하고 의지를 모아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오는 22일에는 바가지요금 보도의 중심에 서 있는 강원도에서 지자체와 업계 등이 함께 참여한 바가지요금 근절을 위한 현장회의를 개최, 의견을 수렴해 자정 결의문도 채택하기로 했다.

관광계는 바가지요금 근절이 국내관광 활성화의 첫걸음이라는 각오로 지속적으로 개선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