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광복절 문재인 대통령 탄핵집회 편파보도 성토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8-17 00:00
박대출 의원 "공중파 촛불집회 우대하고 태극기집회 축소 보도"
한국당과 우리공화당 등 범야권 정당이 광복절에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집회가 언론의 조명을 받지 못하고 편파적으로 다뤄지고 있다고 항의를 목소리를 높였다.

16일 한국당 미디어특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주요 언론에서 문재인 하야 촉구 등 보수단체의 광복절 범국민대회가 사라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언론은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고, 이의를 제기하는 거대한 목소리를 외면하고 친정부 집회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한국당 미디어특위는 "10만여명이 운집한 대규모 보수단체 범국민대회는 KBS, MBC, SBS 등 지상파 언론에서 사라진 반면, 규모가 훨신 작은 친정부 집회는 모든 방송에서 집중보도됐다"라며 "이것이 공정한 보도이고 공정한 언론인가"라고 반문했다.

특히 한국당 미딩디어 특위는 "대한민국의 모든 언론이 외눈박이 언론이 되고 있다. 정부 입맛에 맞는 친정부 응원가만 허용하는 관변, 관제언론으로 전락했다"라며 "조지 오웰의 '1984년'에 나오는 전체주의 언론이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스탈린 시대도 아니고 문재인 시대에 일어나고 있는 대한민국 언론의 부끄러운 상황이다. 공영방송, 공중파, 종편 등 모든 언론이 자기검열을 통해 정부의 비위를 맞추느라 정신이 없다"라며 "언론의 대오각성을 촉구한다"고 마무리했다.

또 박대출 의원도 같은 날 정론관을 방문해 촛불집회와 태극기집회의 보도차이를 언급했다. 촛불집회에 비해 태극기집회가 축소 보도된 점을 시각자료를 통해 설명했다.

박 의원은 "태극기 집회에 참석했던 우리 국민들이 (촛불집회보다) 훨씬 많았다"라고 강조했다.

범야권으로 분류되는 우리공화당도 천막농성부터 최근의 태극기 집회까지 언론이 편파적인 형태로 보도를 내고 있다고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구호 외치는 태극기 집회 참석자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