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조국 사모펀드 의혹' 적극 수비…이인영 "법적 문제없어"

박기람 기자입력 : 2019-08-16 12:22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배우자와 자녀의 74억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 논란과 관련,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시민청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10주기 추모 사진전' 개막식 참석 뒤 기자들과 만나 "약정의 한도 만큼 투자한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런 부분들이 혼란 없이 정리돼야 한다"면서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에 그것이 무슨 조 후보자에 대해 결정적 하자가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최근 정치권에는 조 후보자 가족이 전체 재산보다 많은 74억여 원을 사모펀드에 출자하기로 약정한 시기와 배경에 대한 논란이 거세다. 

야권은 기존에 있던 조 후보자가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 연루된 이력 외에도 위장전입, 배우자의 세금 지각 납부, 아파트 위장매매 등 의혹을 잇따라 제기하면서 화력을 집중하는 모양새다.

여당은 적극적으로 조 후보자를 방어하는 태세를 취하면서 여야 간 치열한 논쟁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에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인사청문회에서 소상히 다 답하겠다"고 밝혀 인사청문회에서의 강경 대치를 예고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로 출근하고 있다. 2019.8.16[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