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제조·소비·고용 일제히 '경고음'…7월 산업생산 17년來 최저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19-08-14 13:03
7월 증가율 4.8%, 연중 최저치 또 경신 외자기업 역성장, 무역전쟁 격화 영향 소비·투자 줄고 실업률 높아져 '적신호'

중국의 월별 산업생산 증가율 추이. 7월 증가율이 4.8%까지 떨어져 17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중국 국가통계국 홈페이지 ]


중국의 7월 산업생산 증가율이 연내 최저치를 경신하며 1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졌다.

제조업 경기 위축이 심각한 모습이다. 미·중 무역협상이 공전을 거듭하는 가운데 중국의 추가 부양책 카드가 나올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7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4.8%로 지난 2002년 2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산업생산 증가율은 5월 5.0%에서 6월 6.3%로 반등에 성공하는 듯 싶었지만 7월 들어 다시 급락하며 연중 최저치를 다시 썼다.

제조업 생산 증가율은 4.5%로 전월 대비 1.7%포인트 하락했다. 자동차 생산량이 4.4% 감소한 영향이 컸다.

기업 유형별로는 국유기업 생산 증가율이 3.7%에 그쳤다. 홍콩·대만을 포함한 외자기업의 경우 마이너스(-0.2%) 성장을 기록했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

지역별로도 산업시설이 밀집한 동부지역 산업생산 증가율이 3.0%에 그쳐 중부(7.2%), 서부(7.1%)와 큰 격차를 보였다.

소비 위축도 심화하고 있다. 7월 소매판매 증가율은 7.6%로 전월보다 2.2%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도시지역 소매판매 증가율이 7.4%로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1~7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5.7%로 1~6월 증가율보다 0.1%포인트 낮아졌다. 민간투자는 5.4%로 평균치 이하였다.

실업률 관리 역시 적신호가 켜진 상태다. 국가통계국은 "1~7월 도시지역 신규 취업자 수는 867만명"이라며 "연간 목표치의 79% 수준까지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도시지역 실업률은 5.3%로 전월 대비 0.2%포인트 상승했다.

국가통계국은 "올 들어 7월까지 국가 경제 운용이 합리적 구간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지만 제조·투자·고용 등 경제 전반에 걸쳐 경고음이 울리는 상황이다.

중국 경제의 최대 뇌관으로 꼽히는 미·중 무역전쟁도 완화될 조짐이 없다. 부채·금융 리스크 확대를 경계해 돈 풀기를 꺼려 온 중국 수뇌부가 추가 부양책 추진을 고민할 수밖에 없는 시점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