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외교차관, 16∼17일께 동남아서 회담할 듯…양국 갈등 해법 논의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8-14 09:40
'제3국'서 의견 교환 전망…日 경제보복 돌파구 마련 가능성은 적어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광복절 직후 제3국에서 회담할 전망이다.

14일 한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조 차관과 아키바 사무차관은 오는 16∼17일께 동남아시아 국가 중 한 곳에서 만나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강화 조치 등을 두고 벌어진 양국 갈등의 해법에 대해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특히, 이번 회담이 양국이 아닌 제3국에서 열리는 것은 '중립지대'에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자는 의도로 해석된다.

조 차관은 주일대사관 공사참사관, 대통령 일본어 통역, 외교부 동북아국장 등을 역임한 외교부 내 대표적 '일본통'이다.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 [사진=연합뉴스]



앞서 조 차관은 지난 6월 일본에 '한일 기업이 자발적으로 기금을 모아 위자료를 지급하자'는 이른바 '1+1'안을 제안한 바 있다.

이번 회담에서도 조 차관은 이 방안의 취지에 대해 재차 설명하며 이를 바탕으로 해법을 모색할 것을 적극 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한국에 대한 일본의 일방적인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아키바 사무차관은 '한국이 국제법 위반 사항을 시정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견지하며 맞설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이번 회담에서도 양국 갈등 해결을 위한 돌파구가 마련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특히 이날 회담 분위기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5일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내놓을 '대일(對日) 메시지' 수위에 따라 영향을 상당히 받을 수 있다.

한편, 양국은 다음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것으로 점쳐지는 한·중·일 외교장관회담 계기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 간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래픽=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