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수출물가 2개월 연속 하락… 수입물가는 상승 전환

서대웅 기자입력 : 2019-08-14 08:04
반도체 가격이 큰폭으로 떨어지며 수출물가가 두달째 하락했다. 수입물가는 오름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9년 7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0.2%, 전년 동월 대비 5.3% 하락했다.

지난 6월에 전월 대비 2.2% 내린 것과 비교하면 하락세가 둔화했다. 6월에는 원·달러 환율이 한달 전보다 내리면서 원화 기준 수출물가가 떨어졌다.

지난달 수출물가가 내려간 것은 글로벌 수요부진에 반도체 가격이 하락한 영향이 컸다.

공산품 수출물가는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가 전월 대비 2.9% 하락한 영향으로 0.2% 내렸다. 반대로 농림수산품은 0.1% 올랐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주력 수출품목인 D램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12.8%, 전년 동월 대비 48.7% 하락했다. D램 수출물가가 1년 전의 절반 수준까지 낮아진 셈이다.

D램과 플래시메모리, 시스템반도체를 합한 반도체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5.9%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수입물가는 한달 전보다 0.6% 상승했다. 지난 6월(-3.7%) 잠시 하락한 후 상승 전환했지만, 그간 하락세였던 영향에 전년 동월 대비로 1.3% 떨어졌다.

국제유가가 7월 들어 소폭 오르며 수입물가 상승세에 영향을 미쳤다. 7월 평균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63.28달러로 한달 전(61.78달러)보다 2.4%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수출물가는 떨어졌지만 수입물가는 올랐다"며 "전체적으로 비우호적인 조건이긴 하나 실제 교역조건이 어떻게 변화할지는 수출입 물량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