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서울 오피스 거래규모 역대 최고치 경신

윤주혜 기자입력 : 2019-08-13 13:43
상반기 서울 오피스 매매 거래규모 6조6천억원 기록, 역대 최고 반기 거래액 1년 만에 재경신 2분기 프라임 오피스 공실률 10%로 하락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올해 상반기 서울 오피스 거래 규모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을지트윈타워를 비롯해 스테이트타워 남산, 종로타워 등 주요 대형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졌다. 

글로벌 부동산 서비스 기업 '세빌스코리아'가 발표한 ‘올해 2분기 오피스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 오피스 매매 거래규모는 전년 동기(6조 1천억원) 대비 8.2% 상승한 6조 6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최고 반기 거래액을 1년 만에 다시 경신한 것으로, 그 중 2분기 거래규모는 4조 6000억원에 이른다.

을지트윈타워(구 써밋타워) 동관과 서관을 KT AMC와 BC 카드가 각각 4815억원, 3764억원에 매입했으며, CBRE GI가 보유하던 스테이트타워남산을 미래에셋자산운용이 5886억원에, 이지스자산운용이 보유하던 종로타워를 KB자산운용이 4637억에 매입하는 등 주요 대형 거래가 2분기동안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여의도는 상반기에만 코리아크레딧뷰로 및 코스콤의 사옥 매입을 포함하여 총 5건의 거래(5800억여원)가 마무리됐다. 이외에도 NH투자증권빌딩, KTB빌딩, 메리츠화재 여의도 사옥, 삼성생명 여의도 빌딩 등 다수의 매각이 진행 중이다.

이처럼 오피스 시장이 활기를 띠는 것은 경기 둔화 우려에도 불구하고 저금리로 인해 풍부한 유동자금이 상업용 부동산 시장으로 유입됐기 때문이다. 또 대형 프로젝트들의 연이은 준공이 예정된 2020년을 앞두고 불확실성 대비 및 자본 효율성 제고를 위한 매매가 증가하고 있으며, 앞으로 저금리 기조 속에 진행 중인 거래가 모두 마무리되면 올해도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연간 매매 거래규모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2분기 서울 주요 권역의 프라임 오피스 공실률은 직전 분기 대비 1.6%포인트 하락한 10%를 기록했다. 오피스 임대 수요가 모든 권역에서 고르게 증가한 가운데, 세부 권역별 공실률은 도심 14.9%, 강남 3.8%, 여의도 8.2%로 나타났다.

강남은 정보통신(IT) 기업들의 확장 이전 속에 2017년 4분기 이래 7분기 연속 임대 수요가 증가했다. 여의도는 1⋅2분기 연속 금융사 위주의 확장 및 업그레이드가 이뤄졌으며, 도심 역시 은행 콜센터와 같은 고객관리 서비스업과 공유 오피스의 풍부한 확장 및 업그레이드 수요가 눈에 띄었다.

세빌스코리아는 3분기 서울 프라임 오피스 임대료, 관리비 및 공실률은 지난 2분기와 유사한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도심의 경우 콘코디언 빌딩에 현대건설 TFT팀이, 센트로폴리스에 넷플릭스가 입주할 예정이며, APEX타워(구 서소문5지구)가 준공되어도 구글코리아, 아고다 등의 고객상담조직 증설 및 증평 수요로 공실률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남은 IT 기업들의 지속적인 수요 증가에 힘입어 연내 권역 공실률이 2%대로 하락할 것으로 예측되었다. 여의도는 금융사 위주의 임차사 입주로 공실면적이 어느정도 해소되지만, 오는 2020년 파크원, KB금융타운, 여의도 우체국 재건축 프로젝트 등 권역 내 프라임 오피스 전체 면적의 30%에 해당하는 오피스 공급으로 향후 공실률 상승이 불가피할 것으로 바라봤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