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 대응, 내년부터 대학내 소재·부품 전공 확대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8-09 09:38
교육부, 초·중·고 역사교육 강화 9일 사회관계장관회의, 日 수출규제 대응책 논의
정부가 일본 수입 의존도가 높고 국내 기술력이 미흡한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들이 이르면 내년부터 연계전공·융합전공을 신설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관련 분야 인재 양성을 앞당기기 위해 3∼4학년이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에 대응해 초·중·고 역사 교육도 강화하기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 같이 논의했다.

정부는 대학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끌어내기 위해 주요 재정지원사업 평가지표와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연말까지 '이공계 분야 혁신인재 양성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또 내달 초·중·고등학교가 개학하면 즉시 계기교육과 동아리·캠페인 등 체험활동을 통한 역사교육을 하기로 했다.

한일 관계사와 갈등 현안 및 해결방안을 연구하기 위해 학계와 동북아 역사 전문가 협력체계도 구축한다. 동북아 역사 인식을 높이기 위해 시민강좌 개설, 역사서적 개발·보급에 나선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