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동결한 ECB..통화부양책 강력 시사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7-25 22:00
9월 예금금리 인하 및 자산매입 재개 가능성 ECB 비둘기 신호에 獨국채 금리·유로 하락
유럽중앙은행(ECB)이 25일(현지시간) 통화정책회의에서 금리를 동결하는 한편 앞으로 경기부양으로 선회하겠다는 뜻을 확실히 신호했다. 이르면 9월 ECB가 예금금리를 인하하고 자산매입을 재개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ECB는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통화정책회의 후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현행 0%로 동결한다고 밝혔다. 예금금리와 한계대출금리도 현행 -0.4%와 0.25%로 각각 유지하기로 했다.

그러나 ECB는 앞으로 추가 부양에 나설 것임을 강하게 신호했다. ECB는 성명에서 "금리가 적어도 2020년 상반기까지 현행 수준 내지 더 낮은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6월 통화정책회의 성명에서 '더 낮은 수준'이라는 문구를 추가한 것인데, 블룸버그통신은 ECB가 9월 예금금리 인하를 위한 문을 열어둔 것이라고 해석했다. 

ECB는 또 성명에서 경기 부양을 위한 여러 옵션을 검토한다고 밝히며, 금리인하 외 경기부양을 위한 추가 조치를 취할 가능성을 띄웠다. 로이터통신은 자산매입 재개, 통화긴축 기준 상향 등이 포함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ECB는 유로존 경기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2015년 3월 자산매입을 시작했다가 지난해 말 종료했다.

데이비드 파월 블룸버그 이코노미스트는 "ECB가 포워드 가이던스(사전 안내)에 변화를 줌으로써 예금금리 인하가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이번 성명은 또 자산매입이 조만간 시작될 것이라는 강한 신호를 발신했다. 우리는 두 가지 조치 모두 9월에 현실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CB의 비둘기(통화완화 선호) 신호에 이날 독일 10년물 국채 금리(수익률)이 -0.42%까지 떨어지며 사상 최저를 찍었다. 달러·유로 환율은 장중 1.1108달러까지 미끄러졌다. 

유로존 물가상승률이 ECB가 목표로 하는 2%를 계속 밑돌고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이달 30~31일 기준금리 인하에 나설 것으로 보이자 ECB 역시 부양책 채비를 서두르는 모습이다.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