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수출입은행장 "일본 수출 규제로 우리 기업 26곳 피해"

윤동 기자입력 : 2019-07-23 19:09
반도체·디스플레이·스마트폰 관련 기업···대기업도 피해 추측돼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이 일본의 수출 규제로 우리 기업 26곳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볼 것이라고 밝혔다.

은 행장은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최근 거래 기업들을 대상으로 일본 수출규제 영향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은 행장은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관련 26개 기업"이라며 "이들 기업에 대한 수출입은행의 여신 잔액은 3조1000억원"이라고 말했다. 26개 기업 중에는 중소기업뿐 아니라 대기업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직접 규제는 직접 피해고, 간접 규제는 납품하는 부품·소재 업체들이라 직·간접적 (피해가) 같이 있다"며 "문제가 있으면 자금 공급 같은 것을 할 계획이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다만 수은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가 현실화돼도 이들 기업에 대한 여신이 모두 부실화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