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아베, 경제 침략 없었다면 선거 더 어려웠을 것"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7-22 18:09
"한미일 안보를 잇는 끈으로 매우 중요하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2일 일본 참의원 선거 결과에 대해 “만약 우리에게 경제 침략, 보복을 하지 않았다면 굉장히 어려운 선거였을 것”이라며 “참의원 과반수를 확보했지만 이전 개헌 의석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에 승리가 아니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1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정치의 품격’에 출연해 “민주당이 과거 야당 때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에 반대했지만 지금 일본 입장에서는 이 협정이 한미일 안보를 잇는 끈으로 매우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렇다면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 때 이 문제를 좀 더 강하게 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사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헛발질만 하다가 대일 문제에 대해서는 초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하고, 형식에 구애 없이 청와대 회동도 하겠다고 해서 이루어지는 등 굉장히 잘 했는데 대일 문제에 대해서 정치권이 좀 더 강하게 대처했어야 한다”며 “정치권은 일치단결해서 강경하게 대응하고 청와대나 대통령은 전략을 모색하고 사태를 수습하는 그런 모습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집권 여당이 야당과 함께 정치적 공격수가 되어야 하는데 집권 여당에서 이러한 모습을 만들지 못해 안타깝다”며 “황 대표도 이번에 대일 문제에 더욱 강경하게 대처하고 추경 등 민생 현안 등에 대해서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세 번째 홈런을 쳤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잘못”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추경과 국방장관 해임 건의안 연계로 국회가 공전되고 있다는 질문에 “북한 목선 귀순 사건이 터졌을 때, 제가 가장 먼저 외교안보라인은 물러가야 한다고 했지만 지금은 일본과 사실상 전쟁 중인 상황이기 때문에 장수를 바꿀 수는 없다”고 말했다. 

또 “한국당에서 이번 사태 이후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보이지 않는다고 하지만 대북 문제의 경우에도 국방부는 강경하게 대응하고 통일부는 늘 열어 두어야 문제가 풀리지 외교부장관이 협상을 하지 않고 공격만 하면 누가 협상을 하느냐”며 “한국당은 집권을 해 보고도 그러한 비판을 하는데 참 이상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볼턴 방한 시 우리 정부가 던져야 할 메시지나 전략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동북아시아 안정과 안보를 위해 일본은 물론 미국에게도 가장 중요한다는 점을 전달해야 한다”며 “특히 이번 사태가 장기화되면 결국 경제적으로 미국도 손해고, 중국과 일본도 손해라는 점을 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