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국당 탄핵프레임 갇히면 총선·대선 가망없어"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7-22 17:03
통합보다 혁신이 중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내년 총선과 앞으로의 대선을 고려한다면 탄핵프레임에 갇히지 말기를 조언했다.

홍 전 대표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 당대표 시절 '탄핵프레임 벗어나기'를 가장 중요한 사항으로 여겼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탄핵의 제1차적 책임은 박근혜 전대통령에게 있고 2차적 책임은 이를 온몸을 던져 막지 못한 친박 핵심들에게 있다고 봤다"라면서 "그래서 박근혜 전대통령을 출당시키고 핵심 친박을 출당 추진 하면서 다그쳤지만 공천권이 없는 당대표였고 현실적으로 친박 정당 안에서 그 한계를 절감하지 않을수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또 그는 "탄핵에 찬성하고 탈당한 사람들은 정치적 소신의 문제이기는 하나 자당의 대통령을 탄핵하는데 찬성 하였다는 것 그 자체가 기회주의적 처신이라는 비난은 면키 어려울 것으로 보았다"라며 "민주당 추미애 전 대표도 노무현 탄핵 찬성으로 혹독한 고통을 겪은 일이 있었습니다만 문재인 당선의 일등 공신이 되어 그 공로로 이를 상쇄 시킨 일이 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현실적으로 탄핵 당시의 총리를 당대표로 모신 자유 한국당으로서는 탄핵 프레임에서 쉽게 벗어나기 어렵겠지만 계속 친박의 틀속에서 탄핵프레임에 갖혀 있다면 총선.대선은 무망하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글의 말미에 통합보다 혁신과 책임을 강조했다.
 

리더십 아카데미 참석한 홍준표 전 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