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성 방통위원장 사의 표명…11시 브리핑서 입장 밝힐 듯

정두리 기자입력 : 2019-07-22 09:57
후임으로 표완수·한상혁 등 거론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최근 사임 의사를 청와대 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위원장은 이날 '방통위 2년 성과' 설명 간담회를 열기로 해, 이 자리에서 본인의 거취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간담회는 당초 오후 3시에서 오전 11시로 앞당겨졌다.

방통위 관계자는 “본인 확인중에 있다”면서 “오늘 브리핑에서 얘기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진보성향 언론학자 출신인 이 위원장은 2017년 8월 임명된 뒤 2년간 방통위를 이끌어왔다. 임기는 내년 8월까지다.

한편, 청와대는 후임으로 전현직 언론인과 법조계 출신 인사들을 물망에 올려 검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에서는 표완수 시사인 대표와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로 일한 한상혁 법무법인 정세 대표변호사 등이 차기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이효성 방통위원장.[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