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훈 "유승민, 혁신위원 만나 손학규 퇴진 종용" vs 유승민·혁신위 "거짓된 악의적 여론몰이"

전환욱 수습기자입력 : 2019-07-21 17:18
임재훈 "유 의원 혁신위원회 규정 위반", 혁신위 "맹세컨대 만난 적 없어", 권성주 혁신위원 단식 10일째.. 상태 심각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당 혁신위원회 소속 위원을 만나 '손학규 퇴진'에 대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유 의원과 혁신위원회는 즉각 반박하며 제기된 의혹이 악의적 여론몰이라고 비판했다.

임재훈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은 21일 "지난 7일 저녁 유승민 의원이 바른미래당 혁신위원 1명과 만난 자리에서 손학규 대표 퇴진을 혁신위의 최우선 과제로 설정해달라고 말했다는 제보가 접수됐다"고 폭로했다.

임 사무총장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유승민 의원은 제보자의 주장대로 혁신위원을 만나 손 대표의 퇴진을 최우선 과제로 해달라고 한 여부를 명명백백히 밝힐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 사무총장이 받은 제보에 따르면 유 의원은 지난 7일 서울 서초구 모 식당에서 바른미래당 현역 의원 2명, 혁신위원 중 1명과 만났다고 한다.

제보자가 폭로에 직접 나서지 않은 이유에 대해 임 사무총장은 "제보자가 이러한 정치적 혼돈 상태에 대해 심적 부담을 느끼는 거 같다"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 혁신위 규정 제2조는 '혁신위원이 업무와 관련해 독립적으로 직무 수행하며 일체 간섭이나 신분상 불이익을 받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임 사무총장은 "(유 의원의 행동은) 혁신위원회 규정 위반이라 생각한다"면서도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반면, 유 의원은 임 사무총장의 폭로에 대해 즉각 반박했다.

유 의원은 임 사무총장의 폭로 직후 입장문을 내고 "저는 지난 7일 저녁에 주대환 혁신위원장 및 국회의원 두 분을 만난 자리에서 바른미래당의 혁신에 관해 대화를 나누었다"며 "그러나 저는 주 혁신위원장에게 당 대표의 퇴진을 혁신위의 안건으로 요구한 적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지난 19일 단식 중인 권성주 혁신위원을 만난 자리를 제외하고는 주 혁신위원장 이외의 혁신위원 누구도 만난 적이 없다는 사실도 분명히 밝힌다"고 임 사무총장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유 의원은 손 대표 측에 당 내분 수습을 위한 혁신안의 최고위원회 상정 문제를 22일까지 해결하라는 취지의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의 입장문 발표 이후 이기인 혁신위원회 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 사무총장의 폭로에 대해 공식적으로 반박했다.
 

19일 권성주 혁신위원이 유승민 의원을 보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이 대변인은 "임 사무총장이 명확한 사실관계 확인 없이 마치 주요 당내 인사가 젊은 청년 위원을 만나 사퇴를 종용했다는 주장은 악의적인 여론몰이며 정치권의 뿌리뽑아야할 구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혹을 제기한 7월 7일 전인 7월 5일에 이미 혁신위 다수의 동의로 혁신위 안건이 상정됐다"며 "임 사무총장이 밝힌 거짓 종용 이전에 혁신위에서 지도부 개편안을 먼저 논의했다"고 사실관계를 설명했다.

혁신위원이 당내 유력 의원들을 만난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이 대변인은 단호히 부인했다.

이 대변인은 "김지나, 장지훈, 구혁모, 권성주, 이기인 등 혁신위원은 맹세컨대 다른 주요 인사를 만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한 이 대변인은 "주 혁신위원장과 손 대표, 임 사무총장이 분명히 다른 뜻이 있는 것이라 본다"며 "마치 청년 혁신위가 당내 주요 인사들에게 조종당한다고 주장하는 것 같은데 사실이 아니며 또 그런다고 조종당할 혁신위원도 아니다"고 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한편, 21일까지 단식 10일째인 권성주 혁신위원의 건강 상태가 당장 병원에 가야 할 심각한 수준이라고 알려졌다.

혁신위 관계자는 "국회 본관 간호사가 권 위원의 상태가 매우 심각한 상태라고 걱정한다"며 "그런데도 권 위원의 의지가 완강해 단식을 철회할 의지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혁신위는 손학규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당권파와 유승민 의원을 주축으로 한 비당권파 간 손 대표 퇴진을 둘러싼 갈등 끝에 당의 혁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최고위원 전원 합의로 출범한 당의 기구다. 바른미래당은 혁신위원 대부분을 2030세대의 젊은 인재들로 구성했다.
 

이기인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 대변인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