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연강재단, ‘2019 두산연강학술상’ 의학 논문 부문 시상

류혜경 수습기자입력 : 2019-07-21 13:26
소아 뇌종양 환자 뇌전증 원인 밝힌 고현용 연구원에 상금 3000만원 수여
두산연강재단은 지난 19일 ‘2019 두산연강학술상’ 의학 논문 부문 수상자에게 상금 3000만원과 상패를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수상자는 고현용 한국과학기술원 의과대학원 연구원이다.

앞서 해당 논문은 ‘비라프 체성 돌연변이가 소아뇌종양의 본질적 뇌전증 발생에 기여함’으로 국제 학술지 ‘네이처 메디슨’에 게재된 바 있다.

소아 뇌종양 환자들에게서 빈번하게 나타나는 뇌전증(간질)의 분자생물학적 원인이 태아의 ‘대뇌 신경줄기세포’에서 발생한 ‘비라프(BRAF V600E)’라는 돌연변이 유전자 때문이라는 것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논문의 1저자인 고 연구원은 “소아 뇌종양으로 인해 발생한 난치성 뇌전증의 핵심 원인을 국내 연구진이 처음으로 발견했다는 사실에 의의가 있다”며 “이번 수상을 큰 격려 삼아 의학 발전을 위한 연구에 더욱 정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두산연강학술상 의학 논문 부문은 한국 의학 발전에 기여하고 젊은 의학 연구자들의 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2006년 제정된 상이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았다. 올해 공모에는 총 94편의 논문이 응모됐다.
 

지난 1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두산연강학술상' 의학 논문 부문 시상식에서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오른쪽)과 고현용 한국과학기술원 의과대학원 연구원(가운데), 이왕준 청년의사 신문 발행인(왼쪽)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두산그룹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