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합의 어렵지만 대화 자체 의미있어"…경제정책 전환 文 대통령에 건의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7-18 21:42
비상협력 기구를 설치해서 운영해야 한목소리…특사 파견도 공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일본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된 우리나라 경제의 다양한 현안을 조언했다. 황 대표는 여야 5당의 대표와 문 대통령 간 당장의 합의가 어렵다는것은 인정하면서도 이러한 대화가 의미가 있다고 자평했다. 

이날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함께 대통령 회담을 마친 황 대표는 오후 8시 15분 국회로 돌아와 회담 내용을 정리했다. 황 대표는 우선 민생현장의 목소리를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고 정책 대전환을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 대표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관해 많은 시간을 할애해 다양한 생각과 대안을 문 대통령에게 제안했다. 또 이러한 제안이 여러 당 대표들도 공감을 표시했으며 문 대통령도 수긍한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공동발표문에 실린 내용을 살펴보면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한 비상협력 기구를 설치해서 운영토록 여야 5당과 청와대가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한일 양국정상의 회담과 특사 파견도 조속히 실행되도록 요청했다고 황 대표는 부연했다.

이어지는 질의응답에서는 우선 황 대표는 여야 5당 대표와 함께 자리를 해 문 대통령과 심도깊은 대화를 나누지 못했다고 아쉬운 감정을 털어놨다. 다만 황 대표는 대국적 차원에서 문 대통령과 회담을 가졌고 다른 조건을 붙이지 않았다고 답했다.

한일 분쟁이 민감한 사안인 만큼 화이트리스트 배제와 소재부품장비 법적 제도적 지원 대해서도 질문이 나왔다. 이에 황 대표는 구체적으로 논의가 되지 않아 공동발표의 대상으로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또 이날 회담에서 황 대표는 패스트트랙 등 정쟁을 불러온 요소보다는 주로 경제적 분야에 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털어놨다.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부터 결국 서민경제까지 어려워지는 것이기 때문에 황 대표는 경제 펀더멘탈을 바꿔야 한다고 줄곧 주장했다.

추가경정예산에 관해서는 문 대통령과 이견이 컸던 부분으로 황 대표는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에 관해서 공동 발표문에 넣자고 주장한 반면, 황 대표는 추경의 범위나 대상이 충분히 논의되지 않고 앞으로 협의할 부분도 남아있어 유보적인 태도를 취했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회담에서 경제정책 대전환 부분이 반영됐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합의문에 문구가 적혀 반영이 됐다고 설명했다. 또 야당과 이견이 큰 소득주도성장에 관해서도 황 대표는 서로가 생각하는 범위가 다를 뿐 경제의 펀더멘탈을 강화하자는 큰 부분에는 대통령도 공감한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 문재인 대통령이 발언을 듣다 메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