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가방 내 손으로 들지 마세요"...인천공항 택배서비스 확대

윤지은 기자입력 : 2019-07-17 17:41
인천공항공사, 17일부터 '여행가방 당일 택배 서비스' 내국인 여객에 확대 제공
17일부터 인천공항 출발 전 집에서 택배로 보낸 여행가방을 당일 인천공항에서 픽업하고 인천공항 도착 후 택배로 보낸 여행가방을 당일 집에서 받아볼 수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해외여행객을 대상으로 운영해온 '여행가방 당일 택배 서비스'를 17일부터 내국인 여객에 확대 제공한다고 17일 밝혔다.

서비스 지역은 △종로구 △중구 △용산구 △마포구 △서대문구 등 서울시내 5개구이며 향후 수도권 중심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여객은 인천공항 입국 시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1층 서편에 위치한 택배업체 '프리러그' 카운터와 제2여객터미널 3층 동편에 위치한 한진택배 영업소에 짐을 맡기면 당일 오후 4~6시께 자택에서 짐을 받아볼 수 있다.

인천공항 출국 여객의 경우 프리러그 홈페이지, 모바일 앱 및 유선을 통해 예약한 후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과 제2여객터미널 3층에 위치한 택배 영업소를 방문하면 짐을 찾을 수 있다.

출국 전날 오전 10시까지 사전예약을 하면 하루 뒤인 출국 당일 인천공항에서 짐을 받을 수 있는 익일배송 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

이용금액은 2만~3만원 정도이며, 기내용 가방은 2만원, 수하물용 가방은 2만5000원, 골프백 등 특대형 가방은 3만원이다.

인천공항 여행가방 당일 택배 서비스는 인천공항에 입점한 택배사업 운영사와 사회적 기업인 스마일시스템이 협업해 운영하고 있다.

공사는 지난 2월 12일 인천공항공사 회의실에서 인천시, 인천시 계양구, 한진, CJ대한통운, 스마일시스템과 함께 '신(新)중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해외여행객 여행가방 당일 배송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17일부터 서비스 대상이 확대되면 여객 편의가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신(新)중년 세대를 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의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사회적 가치 확산에 앞장서는 한편 여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인천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사진 = 인천공항공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