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주정거장 ‘톈궁 2호’ 낙하… 국내 추락위험 낮아

송창범 기자입력 : 2019-07-16 16:38
중국 우주정거장 ‘톈궁 2호’가 지구로 낙하 중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중국 우주정거장 ‘톈궁 2호’의 대기권 재진입을 관측하고 있다고 16일 발표했다. ‘톈궁 2호’는 2016년 9월 발사한 중국의 실험용 유인 우주정거장이다. 무게 8.6톤, 길이 10.4m, 직경 3.4m로 구성됐다.

지난 7월 13일 중국 유인우주국(China Manned Space Engineering Office, CMSEO)의 ‘톈궁 2호’ 폐기를 위한 대기권 재진입 계획 발표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우주위험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과 함께 본격적인 감시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중국 유인우주국은 ‘톈궁 2호’가 통제계획에 따라 안정적으로 낙하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톈궁 1호’는 지난해 4월 통제 불능 상태에서 대기권으로 재진입해 많은 우려를 낳은 바 있다.

중국 유인우주국은 19일(베이징 기준) ‘톈궁 2호’를 대기권으로 재진입시킬 예정이며, 대기와의 마찰에 따라 연소하고 남은 잔해물이 서경 160도~90도, 남위 30~45도 범위의 남태평양 해역에 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천문연에 따르면, ‘톈궁 2호’는 16일 13시 6분 현재 당초 궤도(고도 386km~378km)에 위치하고 있으며 낙하를 위한 궤도 변화는 보이고 있지 않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현재 톈궁 2호의 한반도 추락 가능성은 극히 낮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궤도변경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톈궁 2호’ 낙하 예정 지역.[지도= 과기정통부]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