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직장 구하는데 11개월…절반은 첫 월급 150만원 안돼

이해곤 기자입력 : 2019-07-16 14:34
3명 중 2명 1년 지나면 보수·근로조건 문제로 그만둬
청년들이 첫 직장을 구하기까지 11개월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첫 직장의 월급은 절반 이상이 150만원 이하였고, 1년 정도 뒤에 그만두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청년층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종학교 졸업(중퇴) 후 첫 일자리가 임금근로자인 경우 첫 취업까지 걸리는 평균 소요기간은 10.8개월이었다.

지난해 기준 10.7개월로 0.1개월이 늘었다. 첫 취업까지 걸리는 시간은 2015년 10.0개월, 2016년 10.2개월, 2017년 10.6개월, 2018년 10.7개월 등으로 매년 길어지는 추세다.

첫 취업을 위해 1년 이상 준비하는 청년층은 27.7%였으며, 이 중 3년 이상 준비하는 청년도 9.5%로 조사됐다.
 

[사진=연합뉴스]

대졸 이상 청년층의 첫 취업 평균 소요 기간은 8.0개월로 지난해(7.7개월)보다 0.3개월 길어졌고, 고졸 이하 청년층은 1년3.8개월로 0.2개월 짧아졌다.

청년층(15∼29세)이 첫 직장에서 받는 임금은 150만∼200만원 미만 구간이 34.1%로 가장 많았다. 100만∼150만원은 27.7%, 이어 200만∼300만원 18.1%, 50만∼100만원 12.5%, 50만원 미만 5.1%, 300만원 이상 2.4% 순이었다.

가장 비중이 높은 150만~200만원 비중은 1년 전보다 0.3%포인트 상승했고, 100만~150만원 미만은 3.4%포인트 줄어들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첫 임금이 150만∼200만원 구간에 속하는 취업자 수가 작년보다 더 늘어났는데, 물가상승분 반영 등의 사유로 명목임금이 상승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취업에 성공해도 3명 중 2명은 첫 직장을 그만두는 것으로 파악됐다. 첫 일자리를 그만둔 임금근로자는 전체의 67.0%로 1년 전보다 4.2%포인트 상승했다.

이들의 평균 근속기간은 1년 1.6개월로 0.3개월 감소했다. 첫 직장 평균 근속기간은 1년 5.3개월로 1년 전보다 0.6개월 줄어들었다. 첫 일자리를 그만둔 이유는 보수, 근로시간 등 근로여건 불만족이 49.7%로 가장 높았다.

첫 일자리의 산업별 분포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40.7%), 도소매·음식숙박업(29.4%), 광업·제조업(15.8%) 순으로 높았다. 남자는 도소매·음식숙박업이 31.6%로 가장 많았고, 여자는 사업·개인·공동서비스업이 51.8%로 절반을 넘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