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FTA 서비스·투자 5차 후속협상 개최…서비스 시장개방 수준 논의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7-16 11:18
17~19일 서울서 개최
산업통상자원부는 제5차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이 17∼19일 서울에서 열린다고 16일 밝혔다.

전윤종 산업부 FTA정책관과 양정웨이(楊正偉) 중국 상무부 국제사(司) 부사장을 양국 수석대표로 양측 정부 대표단 40여명이 참석한다.

양국은 서비스, 투자, 금융 분야 등 협정문 주요쟁점을 깊이 논의하고 기술적 사항 등에 대해 협상 진전을 도모할 예정이다.

또 서비스 시장개방 수준과 투자자 보호 강화 등 양국이 관심을 가진 핵심 쟁점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한중 FTA 후속협상은 제1의 서비스 수출 대상국이자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 서비스 시장에 대한 한국 기업의 진출 확대와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한 제도적 틀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향후 높은 수준의 협정 체결을 통해 한국 기업의 중국 서비스 시장 진출을 적극 도모하는 한편 한국 투자 기업에 대한 실질적 보호를 한층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3월 중국 상무부에서 열린 한-중 FTA 서비스·투자 4차 후속협상 모습.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