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한 맥주 집에서 만든다"···LG, 수제맥주제조기 '홈브루' 출시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7-16 10:00
캡슐 넣으면 발효·숙성·보관까지 자동으로 '마이크로 브루잉 공법'으로 최적의 맛 구현
LG전자가 16일 세계 첫 캡슐형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를 출시했다.

홈브루는 캡슐과 물을 넣으면 발효부터 숙성, 보관까지 복잡하고 어려운 맥주제조 과정을 자동으로 진행해 주는 제품이다. 

인디아 페일 에일(IPA), 페일에일, 스타우트, 위트, 필스너 등 인기 맥주 5종을 제조할 수 있다. 사용자는 2~3주 간 제조기간을 거쳐 약 5ℓ의 최고급 맥주를 즐길 수 있다.

밀맥주인 위트를 만드는 데는 약 9일이 소요되며, 발효가 가장 오래 걸리는 라거맥주인 필스너는 약 21일 걸린다. IPA, 페일 에일, 스타우트 등은 2주 안팎이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차별화된 생활가전 기술들을 접목했다. 우선 LG전자는 맥주 종류에 맞는 최적의 맛을 구현하기 위해 온도·압력·시간을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초정밀 제어하는 '마이크로 브루잉' 공법을 적용했다. 

또 고객은 제품 전면의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맥주가 제조되는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완성된 맥주는 6℃와 4℃ 중 선택해 보관할 수 있다.

LG전자는 98년 전통의 세계적 몰트(싹이 튼 보리나 밀로 만든 맥즙) 제조사인 영국 문톤스와 함께 캡슐형 맥주원료 패키지를 공동개발했다. 캡슐 패키지는 맥주의 주원료인 맥즙팩 외에 발효를 돕는 이스트(효모), 맥주에 풍미를 더하는 홉오일, 플레이버(맥주향) 등 3개의 캡슐이 한 세트로 구성돼 있다.

또 온수살균세척시스템을 탑재해 맥주를 만들기 전, 만드는 도중, 완성한 후에 각각 기기 내부를 세척하고 살균하게 했다. 여기에 케어솔루션 매니저가 6개월마다 방문해 내부 살균 및 외부 세척, 필터 교체 등 빈틈없이 제품을 관리한다.

맥주 5ℓ를 만드는 데 드는 전기료는 약 1374원이다.

이 제품은 일시불 구입과 케어솔루션 서비스 모두 가능하다. 3년간의 관리서비스를 포함한 일시불 가격은 399만원이다.

케어솔루션 월 사용료는 선납금 100만원 납입 시 1~3년차 6만9900원, 4년차 3만4900원, 5년차 1만4900원이다. 선납금 없이 이용할 경우 월 사용료는 1~3년차 9만9900원, 4년차 3만9900원, 5년차 1만9900원이다.

캡슐 패키지는 5가지이며 각각 3만9900원이다. LG전자는 고객들이 다양한 맥주를 경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캡슐 패키지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고객들은 스마트폰 전용 앱, LG 베스트샵 등에서 간편하게 캡슐을 구입할 수 있다.

LG전자는 이번 한국 출시에 이어 내년부터는 이 제품을 해외시장에서도 선보일 계획이다. 

송대현 LG전자 H&A 사업본부장(사장)은 “차별화된 생활가전 기술로 탄생한 홈브루가 최고의 원료로 갓 뽑아낸 나만의 맥주를 집에서 즐기는 특별한 즐거움을 고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캡슐형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 [사진=LG전자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