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회의 어떤 단체이길래, 한일 갈등 조장 배후 세력?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7-16 09:23
16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언급된 '일본회의'에 관심이 쏠린다.

일본회의는 1997년 창립된 일본 최대 극우 단체이다. '일본을 지키는 국민회의'와 '일본을 지키는 모임' 두 단체가 통합해 발족했다.

회원수는 2016년 기준 3만8000명에 달한다. 일본 도도부현 47개 전체에 본부가 있으며, 시정촌 241곳에 지부를 뒀다.

이들은 천황제 부활과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촉구하고 외국인 참정권을 반대하는 등 일본 극우세력의 총본산 역할을 하고 있다.

일본 국회의원 가운데 약 260명 정도가 일본회의 회원이라고 한다. 현직 아베 신조 총리를 포함한 내각 각료 14명도 일본회의 회원이다라는 말이 있다.

매달 '일본의 숨결(日本の息吹)'이란 기관지를 발행한다.
 

아베[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