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설에 입 연 홍콩 행정장관...시위대에 '폭도' 맹비난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7-16 07:39
캐리 람 "시위대 폭력은 위법 행위"...中정부도 사퇴설 일축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이 최근 불거진 자신의 사퇴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자신이 사의했다는 외신 보도를 일축하고 나선 것이다.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봉황망(鳳凰網) 등에 따르면 람 장관은 전날 홍콩의 한 병원을 찾아 시위대 진압 과정에서 다친 경찰을 격려한 자리에서 사퇴 의사를 표명했지만 중국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파이낸셜타임스(FT)의 보도를 부인했다.

전날 FT는 소식통을 인용해 람 장관이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가 반(反)정부·반(反)중국 정서를 고조시킨 데 책임을 느끼고 최근 여러 차례 중국 정부에 사임을 요구했지만 중국 정부가 "스스로 초래한 혼란을 스스로 처리해야 한다"며 이를 거부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람 장관은 또 지난 14일 경찰과 충돌한 송환법 반대 시위대를 '폭도'라고 규정하면서 이번 폭력행위를 비롯해 모든 위법행위에 대해 강력 비난했다. 

그는 "경찰은 홍콩의 치안을 위해 폭도들의 '공격'에도 프로답게 절제해 왔다"면서 "하지만 폭도들의 폭력 행위가 도가 지나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법치주의는 홍콩을 성공시킨 초석"이라면서 "시민과 정부는 모두 법규를 따라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람 장관은 "그동안 평화로운 시위가 이어지긴 했지만, 일부 시민들이 폭력적인 행동을 하고 경찰관들을 공격하고 있다"며 "경찰과 법무부는 이번 사건을 최대한 빨리 수사해 기소하고 법원이 판단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중국 당국도 그의 사퇴설을 부인하며 람 장관을 지지하고 나섰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람 장관이 수차례 사의를 표명했지만 거부당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그런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겅 대변인은 "중앙정부는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와 람 행정장관의 결정을 지지한다"며 그의 유임을 재차 확인했다. 홍콩 행정장관은 홍콩기본법 등 관련법상 중국 정부의 승인이 없으면 사퇴할 수 없다.

홍콩 행정장관 판공실 대변인도 이날 "람 행정장관이 여전히 열정을 갖고 홍콩 시민을 위해 계속 봉사할 생각"이라면서 "그의 사퇴설은 사실무근"이라고 전했다.
 

14일 홍콩 사틴 지역의 한 쇼핑몰 안에서 경찰이 시위대와 난투극을 벌이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람 장관은 올해 2월부터 중국본토·대만 등 홍콩과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지역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송환법 개정을 추진했다. 이는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 등 정치범의 중국 본토 송환 우려를 불러일으키면서 홍콩인들의 반발을 사왔다.

이후 홍콩에서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고,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해 대규모 유혈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홍콩 당국은 경찰과 충돌한 시위대에 '폭도'라고 규정하며 비난하고 있다. 

존 리(李家超) 보안국장은 이날 "경찰을 겨냥한 폭력 시위의 강도가 날로 거세지고 있다"면서 "사회는 이같은 폭력사태를 미화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폭력사태가 커지면 사회에 이득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상처'만 남을 것"이라면서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부연했다.

스테판 로 홍콩 경무처장 역시 시위대의 폭력사태를 지적하며 책임자를 추적해 책임을 묻겠다고 재차 밝혔다. 

한편 지난 14일에도 송환법안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사틴 지역의 사틴운동장에 모여 사틴버스터미널까지 행진을 벌였다. 주최측 추산 11만5000명이 이날 행진에 참여했다. 시위는 초반 평화롭게 진행됐지만 오후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면서 최소 28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시위를 진압하던 경찰이 모두 11명이 다쳤으며, 특히 이 중 2명은 시위대에 의해 손가락이 잘리거나 심하게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