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영통 일원 세입자 피해 대책 태스크포스팀 구성

(수원)김문기 기자입력 : 2019-07-15 14:57
"세입자 피해를 최소화하고, 생활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대한 지원"

수원시청 전경


수원시가 ‘영통 일원 전·월세 보증금 미상환’ 피해자를 지원하는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15일 시에 따르면, 태스크포스팀은 이영인 도시정책실장을 단장으로 세입자를 지원할 수 있는 관련 부서·시민단체 관계자로 구성된다.

'영통 일원 전·월세 보증금 미상환’은 수원 영통구 원천동·매탄4동·망포동·신동 일원에 건물 26채(800세대)를 보유한 한 임대사업자가 계약이 만료된 전·월세 세입자들에게 보증금을 상환하지 않은 사건이다. 현재 8채(238세대)는 경매가 진행 중이며, 전체 임차인은 700~800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염태영 시장은 “책임 소재를 떠나 세입자 피해를 최소화하고, 세입자들이 일상 생활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면서 “또 시민단체와 협업해 피해자를 도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