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정부의 '탈원전 정책' 의도된 비리 의심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7-12 09:28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의도된 비리가 아닌가 의심했다.

나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에너지정책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위' 회의에서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과학이 아닌 미신으로 시작했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곳곳의 비리를 보면서 의도된 비리를 위한 탈원전이 아닌가 의심이 강하게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대통령께서 영화 한 편 보고 시작했다고 생각했지만, 막대한 돈이 태양광 패널 사업 등으로 흘러가고, 그와 관련된 사업자들을 보면 이것이 의도된 비리가 아닌가 한다"며 덧붙였다.

또 나 원내대표는 "원전 기술은 이승만 대통령이 60여년 전 '원자력이 앞으로 대한민국이 먹고 살 비전이다'라고 해서 시작한 것"이라며 "고리 1호기를 7년 만에 건설하고 그 이후 계속 노력한 끝에 원전 5대 강국이 됐는데 우리 손으로 허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당 특위에서 상당수의 서명을 받고 노력했지만, 이 정부는 꿈쩍도 하지 않고 비리는 점점 커가고, 혈세는 더 많이 투입되게 됐다"며 "더는 수수방관 할 수 없으며, 태양광 비리와 미세먼지, 온실가스, 원전수출 피해현황 등 다양한 형태의 의혹을 규명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에너지정책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 참석하며 정용기 정책위의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