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하디 귀한 '조단위 국내주식펀드' 인기비결은 배당

서호원 기자입력 : 2019-07-11 18:4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귀하디 귀한 '조단위 국내주식형펀드'가 인기를 지키는 비결은 배당이다. 길게 투자할수록 진가가 드러난다. 수탁자책임원칙(스튜어드십코드) 도입으로 배당을 늘리는 상장사도 많아지고 있다.

◆신영·미래에셋운용만 '조단위' 굴려

11일 증권정보업체인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주식형펀드 설정액은 올해 들어 전날까지 1조5600억원가량 줄어들었다. 국내 주가지수 수익률이 선진국에 한참 못 미치자 너도나도 해외로 빠져나간 것이다.

설정액이 1조원 이상인 국내주식형펀드는 이제 2개뿐이다. 신영자산운용 '신영 밸류 고배당 펀드'와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 배당 프리미엄 펀드'를 빼면 자투리 펀드만 남았다. 밸류 고배당 펀드와 배당 프리미엄 펀드 설정액은 저마다 2조5500억원과 1조3400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두 펀드는 나란히 삼성전자나 맥쿼리인프라, 기업은행과 같은 고배당주를 담는다.

배당 관련 펀드는 1년 이하로 투자해서는 큰 재미를 못 본다. 예를 들어 신영자산운용 밸류 고배당 펀드는 3년 동안 3.21%, 그에 비해 5년 사이에는 18.23%를 벌었다. 코스피가 전날까지 5년 동안 2002.84에서 2058.78로 2.79% 오르는 데 그친 점을 감안하면 더욱 눈에 띄는 성과다.

신영자산운용과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모두 수익성과 안정성에 나란히 무게를 둔다. 미래에셋자산운용 배당 프리미엄 펀드를 보면 자산 가운데 70%를 수익률이 좋은 배당주에 투자한다. 나머지 30%는 우량 채권에 투자해 꾸준히 이자수익을 얻는다. 배당에 이자까지 챙기는 식으로 요동치는 주가지수를 방어하고 있는 것이다.

다만, 신영자산운용과 미래에셋자산운용 펀드도 올해 들어서는 환매에 시달렸다. 두 펀드에서도 나란히 1000억원대 자금 이탈이 나타났다.

◆커진 불확실성에 믿을 건 배당뿐

금융시장 변동성을 키울 만한 변수는 여전히 많다. 미국은 기준금리 인하를 예고하고 있다. 길어지는 무역분쟁을 염두에 두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미국은 중동지역에서 이란과도 긴장감을 키우고 있다. 이란은 핵합의 상한을 넘어서는 우라늄 농축과 저장에 나섰고, 미국은 이란에 사상 최대 압박을 경고하고 있다.

불안할수록 배당이나 이자처럼 안정적인 수익에 기대야 한다. 올해 들어서는 배당 관련 펀드도 자금 이탈에 시달렸지만, 길게 보면 인기가 여전하다. 실제로 배당 관련 펀드에는 전날까지 5년 만에 2조3600억원 이상이 새로 들어왔다.

국민연금을 시작으로 수탁자책임원칙을 받아들이는 기관투자자도 늘어나고 있다. 여기에 주주환원정책을 요구하는 행동주의펀드도 많아졌다. 김영환 KB증권 연구원은 "국내 상장법인 배당성향은 2007년 이후 제자리걸음하다가 1년 전부터 본격적으로 좋아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하반기도 위험을 피하려는 심리가 우세할 것"이라며 "배당 관련 상품에 장기 투자하는 전략을 권한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