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실적악화에 운영자금 조달 늘려…가계는 여유자금 회복세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7-10 13:29

올해 1분기 국내 기업들의 실적이 나빠지면서 자금 조달량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 여유 자금은 주택구매 감소로 3년 만에 최대 수준으로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중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올 1∼3월 비금융 법인의 순자금 조달 규모는 15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분기 기준으로 2011년 1분기(23조7000억원) 이후 최대 수준이다.

자금 운용이 조달보다 많으면 다른 부문에 자금을 공급하고, 자금 조달이 운용보다 많으면 다른 부문에서 자금을 공급한다. 통상 가계는 다른 부문에 자금을 공급하고, 기업은 다른 부문에서 자금을 공급받는 주체가 된다.

비금융 법인이 1분기 중 순자금 조달 규모를 늘린 배경은 투자재원 마련보다는 수익성 악화에 따른 운영자금 확보 목적이 더 큰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1분기 민간설비투자는 33조4000억원, 민간건설투자는 48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조7000억원, 2조7000억원 줄었다.

이인규 한국은행 자금순환팀장은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할 때 투자자금 수요보다는 운용자금 수요가 비금융 법인의 순자금 조달 확대에 미친 영향이 더 컸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계의 여윳돈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중 가계 및 비영리단체 부문의 순자금 운용 규모는 26조7000억원으로 2016년 1분기(28조8000억원) 이후 최대 수준을 보였다.

가계의 여유자금이 늘어난 것은 주택구입이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팀장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부동산시장이 안정화되면서 가계 부문의 신규 주택투자 규모가 감소한 게 순자금 운용의 확대 원인"이라고 말했다.

[자료=한국은행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